바이오및뇌공학과 뇌인지 공학 프로그램

새소식

  • home_icon
  • 정보
  • 새소식

사진
 

#지난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34살 직장인 문 모씨는 5mm 크기의 용종이 발견돼 제거수술을 받았다. 대장암 가족병력이 있어 일주일 후 조직검사 결과가 나온다는 말에 초초한 마음으로 밤잠을 설쳤다.

 

우리 학교 바이오및뇌공학과 정기훈 교수 연구팀은 내시경에 장착해 실시간 조직검사를 할 수 있는 초소형 현미경을 개발, 광학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옵틱스 익스프레스(Optics Express) 3월 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지름이 3.2mm에 불과한 이 현미경은 20f/s(초당 프레임 수)의 속도로 3mm 깊이까지 3차원으로 스캔할 수 있다. 분해능(최소 식별 거리)은 머리카락 두께(100μm)의 약 1/6인 17μm(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로 암세포, 정상세포, 염증세포 등을 정확하게 구별해 낼 수 있다.

 

이 기술 개발로 △보통 2~3일 걸리던 조직검사를 실시간으로 수행할 수 있고 △불필요한 조직검사 횟수를 줄일 수 있으며 △점막절제술 시 정확한 위치에 대한 시술이 가능해져 합병증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현재 전 세계 의료용 내시경장비는 일본 업체들이 독점하고 있어 진입장벽이 매우 높지만 정 교수 연구팀의 초소형 현미경 개발로 우리 기술이 새로운 의료기기 시장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내시경 조직검사는 의심되는 병변부위를 절제한 후 현미경으로 조직검사를 수행하기 때문에 실시간 진단이 불가능하다. 또 조직검사 과정에서 세포 염색 등을 위한 시간이 오래 걸려 정확도가 떨어진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물리적인 절개 없이 실시간으로 조직을 진단하는 광간섭단층촬영술(OCT, Optical Cohrence Tomography) 등 차세대 영상기법을 내시경에 접목하는 연구가 최근 활발히 진행 중이다.

 

소화기 내시경(지름 약 11mm)에 최신 영상기술을 접목하기 위해서는 직경 3.5mm이내의 한정된 공간에 초소형 현미경을 구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에는 압전소자와 광섬유를 이용해 직접 스캐닝하는 방식이 주로 사용됐다.

 

그러나 기존 광섬유 스캐너는 광섬유의 대칭적 구조로 인해 발생하는 물리적 간섭현상에 매우 취약해 임상용 의료내시경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미세전자기계기술(MEMS, 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s)을 이용해 문제점을 해결했다.

 

연구팀은 광식각공정 및 심도반응성 이온기술을 이용해 미세 실리콘 보조 구조물을 제작했다. 이를 광섬유와 결합해 구동특성을 변조함으로써 간섭현상을 해결하고 광섬유 스캐너의 안정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 스캔 패턴을 변화시켜 시간에 따라 연속적으로 해상도를 높일 수 있는 이미지 복원방법을 구현했다.

 

그 결과 관찰한 부분의 3차원 구조를 최소 0.5초 내에 측정할 수 있었다. 스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연구팀은 좀 더 정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었다. 

 

정기훈 교수는 “국내 내시경 업체 및 병원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제품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동물실험 및 임상실험을 거쳐 수년 내 상용화 될 것”이라고 제품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림1. (A)광섬유 스캐너의 구동특성 변조를 위한 미세 실리콘 구조물의 제작공정 모식도 (B),(C)제작된 미세 실리콘 구조물 이미지 (D)미세 실리콘 구조물이 결합된 광섬유 스캐너


 

그림2. 현미내시경이 장착된 의료용 내시경


 

그림3. (A)내시현미경의 광간섭단층촬영 이미지 (B),(C),(D)개략적인 전체 구조의 파악 후 시간에 따라 정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음. (E),(F)제작된 내시현미경을 통해 0.5초간 측정한 동물조직의 3차원 단층 이미징


 

그림4. 기존 광섬유(좌측)와 개발된 광섬유 스캐너의 1·2차원 구동 패턴(우측). 물리적 간섭현상으로 인해 깨끗한 라인스캐닝이 어려우며 나선형 스캐닝만 가능했으나 미세 실리콘 보조구조물을 이용해 간섭현상을 해결하고 스캔 패턴을 변형시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국내외 뇌 인지공학 전문가 KAIST에 모인다 admin 2015.09.23 22732
17 [서울경제] KAIST, 24일 뇌 인지공학 심포지엄 개최 admin 2015.09.23 20696
16 [베리타스알파] KAIST, 뇌 인지공학 심포지엄 admin 2015.09.23 20626
15 [뉴스1] 국내·외 ‘뇌 인지공학’ 전문가 KAIST에 모인다 admin 2015.09.23 19244
14 [이뉴스투데이] "국내·외 ‘뇌 인지공학’ 전문가 KAIST에 모인다" admin 2015.09.23 19372
13 [조선에듀] 국내‧외 ‘뇌 인지공학’ 전문가 KAIST에 모인다 admin 2015.09.23 19303
12 [연합뉴스] '21세기는 뇌의 시대'…KAIST 뇌 인지공학 심포지엄 admin 2015.09.23 19082
11 Georgia Tech – Emory – KAIST Biomedical Engineering Faculty workshop file admin 2015.06.10 20596
10 종양 전역에 약물 전달하는 항암치료나노기술 개발 admin 2015.04.06 24654
9 "富 대물림 않겠다" … 정문술 前 이사장, KAIST에 215억원 재 기부 admin 2015.04.02 23215
8 단백질 나노튜브의 자기조립 분자스위치 발견 admin 2015.04.02 22418
7 최명철 교수팀 연구 성과, 사이언스지 퍼스펙티브에 소개 admin 2015.04.02 22302
» 실시간 조직검사 하는 초소형 현미경 개발 admin 2015.04.02 23706
5 대장조직의 숨겨진 암발생 억제 메커니즘 규명 admin 2015.04.02 22768
4 활성산소에 대한 세포반응 원리 규명 - 암과 노화 극복의 실마리 제공 admin 2015.04.02 23300
3 신기루 현상 착안해 테라헤르츠파 광학렌즈 개발 admin 2015.04.02 23315
2 심장세포의 핵심 신호전달경로 스위치 규명 admin 2015.04.02 23481
1 남윤기 교수, 한국바이오칩학회 신인학술상 수상 admin 2015.04.02 2255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